언론보도

깨끗한나라, 탄소 저감 스티로폼 사업 진출… 기술 혁신으로 친환경 분야 선도

2024-02-13

 


고객의 일상을 빛나게 만드는
기업 깨끗한나라(대표 최현수·김민환)가 지속가능한 스티로폼 원료 상용화 개발에 성공해 친환경 산업의 선두주자로 나섰다.

 

깨끗한나라는 최근 스티로폼(EPS·발포폴리스티렌)100% 재활용한 ‘EPS 마이크로펠릿(Micro Pellet)’ 기술을 협력업체와 함께 개발에 성공, 1월부터 본격적으로 EPS 마이크로펠릿 양산에 돌입해 신소재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고 13일 밝혔다.

 

‘EPS 마이크로펠릿은 사용한 스티로폼을 0.8mm도 안 되는 작은 알갱이 형태의 펠릿(Pellet, 압출해 만들어진 작은 조각)으로 생산해, 신재(Virgin Plastic)와 혼합시키면 스티로폼으로 재생산이 가능한 친환경 소재다.

 

스티로폼은 가공이 용이하고 가벼워 실생활에서 흔히 포장용 완충재로 많이 사용된다. 하지만 폐기 시 자연 분해가 어려워 사용 후 버려진 스티로폼들은 폐기물로 쌓여 생태계에 악영향을 미치는 환경오염의 주범이 된다.

 

깨끗한나라는 폐스티로폼 문제를 해결하고, 기존에 석유 기반의 새 스티로폼 원료 투입량을 줄임으로써 탄소 저감에 기여하는 지속가능한 생산 방식을 구현했다. [1]EPS 마이크로펠릿을 사용할 경우 기존 스티로폼 신재 1kg당 생산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도 72% 이상 감축할 것으로 전망된다. 이로써 깨끗한나라는 온실가스 순배출을 제로화한다는 탄소중립(Net-Zero) 글로벌 정책에도 동참하게 됐다.

 

EPS 마이크로펠릿은 재활용임에도 기존 스티로폼과 동일하게 전자제품, 차량부속품 등 중량물의 완충재로 사용할 수 있고, 다른 친환경 소재보다도 가볍고 우수한 완충 성능으로 혁신적인 기술로 평가받는다.

 

특히, 친환경 EPS 마이크로펠릿을 50% 투입해 생산된 스티로폼은 2030년부터 포장재의 재활용 원료 비율을 35% 이상으로 규정하고 있는 유럽연합(EU)의 포장재 규제를 충족해 수출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.

 

깨끗한나라 조두영 신사업팀장은 “깨끗한나라의 기술혁신으로 재활용임에도 새 제품과 동일한 성능의 친환경 소재 ‘EPS 마이크로펠릿은 환경오염 해결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, 국내 제조업의 환경규제 대응력도 한층 높여줄 것이다”며 미래 세대에게 더 나은 지구를 선사하고자 지속 가능한 환경 조성에 앞장서는 깨끗한나라의 노력에 앞으로도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. ()



[1] Ecoinvent3.7(데이터베이스) ReCiPe2016 Midpoint(영향평가 방법) 활용해 산출.


 

기사 원문 보기
이전글

깨끗한나라 ‘디어스킨’, 2023 앤어워드 디지털 광고&캠페인 부문 수상

다음글

다음글이 없습니다.

목록으로